KLPGA 투어 최장 거리 6818야드…넥센·세인트나인 19일 개막

casinoonline-br.com 아바타

2주 연속 우승 도전하는 박지영(사진=KLPGA 제공)[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전장이 가장 긴 대회, 6818야드로 치러지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총상금 9억원)가 19일 개막한다.

KLPGA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는 오는 19일부터 사흘간 경상남도 김해시의 가야 컨트리클럽(파72)에서 펼쳐진다.

지난해 9년 만에 생애 첫 우승 일궈내며 골프 팬에 감동을 선사한 최은우(29)는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하는 처음 본 대회에서 대회 역사상 첫 번째 다승자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생애 첫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최은우는 “타이틀 방어 도전은 처음 하는 경험이라 아직 실감이 안난다. 기대가 되면서도 떨리는 마음도 크지만, 첫 우승했던 대회인 만큼 타이틀 방어를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어 코스에 대해서는 “가야 컨트리클럽은 전장이 길고 그린이 좁기 때문에 핀을 보고 플레이하기보다는 그린 중앙을 노리고 플레이해야 한다”면서 “지금 퍼트감이 좋은 상태라 전장이 짧은 홀은 공격적으로 플레이해서 버디를 노려보겠다”고 다짐했다.

지난주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에서 통산 8승을 수확한 박지영(28)은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박지영은 “지금의 샷 감을 잘 유지한다면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면서 “운동과 휴식을 적절하게 하면서 컨디션을 유지하고, 최대한 지난주의 좋았던 기억들만 떠올리면서 플레이해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 전략에 대해 “가야 컨트리클럽은 전장이 길면서 바람도 많이 부는 코스라 바람 계산을 신중하게 해야 한다”면서 “그린 플레이도 어려운 코스라 최대한 오르막 퍼트를 할 수 있는 곳으로 공략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퍼트 라인 읽는 박현경(사진=KLPGA 제공)2024시즌 진행된 4개 대회에서 모두 컷 통과에 성공하고, 2주 연속 공동 3위를 기록하며 물오른 샷 감을 선보이고 있는 박현경(24)도 우승 후보로 꼽힌다. 박현경은 올 시즌 우승은 없지만 대상 포인트 2위, 상금 순위 5위, 평균타수 부문 공동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박현경은 “전지훈련을 잘 해냈다고 생각해서 시즌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이 있었다”며 “이번 시즌 비거리가 10m 가량 늘어서 최장 코스에서 펼쳐지는 이번 대회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전했다.

이어 “우승을 생각하기보단 지금의 좋은 흐름을 잘 이어간다는 생각으로 플레이하려고 한다”며 “올 시즌 목표로 평균타수 1위에 오르는 것을 추가했다. 목표를 위해 꾸준하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번 대회 코스 거리는 총 6818야드로 KLPGA 투어 대회 중 최장 거리를 자랑한다. 올 시즌 장타 1, 2위인 황유민(21)과 방신실(20)은 출전하지 않지만 장타력을 보유한 윤이나(21) 등이 활약할지 관심이 모인다.

2024시즌 1승씩 수확한 김재희(23), 이예원(21)은 시즌 첫 다승을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윤이나의 드라이버 티샷(사진=KLPGA 제공)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