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제약 주주총회 이모저모와 주총이후 과제 | 한미사이언스경영권 분쟁 흐름 가를 이사회 선임 전쟁서 임종윤·임종훈 전 사장 측 ‘완승’한미사이언스 측 ‘마의 2%’… 이사진 구성도 4(모녀 측)대 5(형제 측)로 역전송영숙 회장·임주현 부회장 상속세+주담대+이사회 역전 ‘3중고’ 해결전략은

casinoonline-br.com 아바타

재원 : 모든 사람들이 술렁였다. 28일 오전 한미사이언스 정기 주주총회시작까지30분이나남았지만, 주총 예정지인경기 화성시 라비돌호텔은 내리는 봄비와 함께무거운 긴장감이 깔렸다.주총참석자들은대규모주식을 소유하고 있는 사람이 대부분이라주총 결과가 한미사이언스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이들의 표심에 관심이 쏠렸다.

ai주식/주식ai : 주총장 안에100석을 준비했다는 대규모2층 기자실도긴장감이 흘렀다. 최근 몇 년간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에서 이렇게 큰 경영권 다툼을 보기어려웠던 탓이다. 더욱이 화학 분야 대기업인 OCI그룹과통합 여부에다, 미칠 영향도큰 만큼 여러 부서기자들이 한 데 모여 결과에 따른 헤드라인을 고민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1층 주총장 문 앞 포토존에서는 이미 수십 명의 기자가 서너 겹을 에워쌓으며 사진 촬영준비를 마쳤다. 임종훈(한미약품 창업주인 고 임성기 선대 회장의 차남) 한미약품 전 사장이 오전 8시 40분경 제일먼저 도착했고, 오전 9시 5분이 조금 지나 임종윤(고 임성기 선대 회장의 장남)한미약품 전 사장도 단호한 표정을 지으며주총장에 들어섰다. 오전 10시 10분이 넘어서야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이 도착했다. 연이어 터지는 플래시 세례 속에서 임종훈 전 사장은 "추후 이야기드리겠다"며 자리를 떴고, 이우현 회장은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고만 언급했다.

정작 송영숙(고 임성기 선대 회장의 배우자)한미사이언스 회장과 임주현(고 임성기 선대 회장의 장녀) 한미사이언스 부회장은 주총장에 오지 않아 기자들의 궁금증이커졌다. 성원이 되지 않는다는 '설(說)'과 함께 모두가 '건강이 좋지 않다더라' 등의 미확인 이야기를 나누면서도 '사전표 계산에서 밀린 것 아니냐'는 말도 흘러나왔다.

주총은정오까지도시작하지못하고 있었다. 가처분 신청 등으로 인해 수원지방법원에서 선임한 검사가 위임장을 하나하나 확인해야 했던 이유에서다. 15분마다 주총을진행하는 사회자의 사과가 이어졌다. 주주들 수 명이 주총장 바깥의 소파에 앉아 하릴없이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며 주가를 연신 확인했다.

오전 11시 5분이 돼서야 사회 측에서 "주식수 집계를 시작을 했고, 오전 9시 전에는 끝날 것으로 예상을 했는데 집계는 끝났지만 위임장 확인 절차가 조금 늦어졌다"며 "거의 확인됐으니 조금만 기다려달라"는 말이 이어졌다. 하지만 공식적인 주총 시작 시각은 점심시간을 넘긴오후 12시 27분이었다.

주총 시작 전 몇몇 주주의 불만이 이어졌지만, 송영숙 회장의 부재 속 정작 열린 주주총회 분위기는 생각보다 조용히 흘러갔다. 이 날 회사가 부의한 안건은 △재무제표 승인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이다. 회사는 먼저 연결기준 매출 1조2479억원, 영업이익 1244억원, 당기순이익 1139억원 등을 비롯한 재무제표 승인을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의장을 맡은 신성재 한미사이언스 전무는 "오늘 한미그룹이 과거에 머무를지 미래로 나아갈지 결정할 중요한 날"이라며 "OCI홀딩스를 통해 한미사이언스의 미래가치는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질 것이다. 주주의 성원을 모아 잘 듣겠다"고 말했다.

주총에서 가장 핵심인 안건은 단연 이사회 선임이었다. '주주들이 이사회 멤버로누구를 뽑느냐'가 결국 이종기업 간 결합이라는 보기 힘든 안건의 성사를 결정지을 핵심 사안이었다.이를 위해 송영숙 회장과 임주현 부회장 측(모녀 측)은 총 6인을, 임종윤ㆍ임종훈 전 한미약품 사장 측(형제 측)은 5인을 각각 이사회 선임 후보자로 내세웠다.

주주총회 전까지 알려진 모녀 측(40.61%)과 형제 측(38.01%) 간의 우호 지분율은 차이는 약 2%포인트(p)에 불과했다. 주주총회 전 고(故) 임성기 한미약품 창업주의 오랜 인연으로 알려진 지분율 12%대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이 형제측을 지지한 상황에서 국민연금이 회사(모녀 측)의 편을 드는 일련의 과정을 거치며양측의 표 대결은 결국 개인투자자(소액주주)의손에 결정될 수밖에 없게 됐다. 작년 말 기준 소액주주의 지분율은20.5%였다.

현재 한미사이언스는 이사회 내 이사를 10인까지 선임할 수 있는데, 이번 주총에서 보통결의 요건을 충족하는 것을 전제로 6인을 다득표율로 선임하기로 했다.만약 6인을 초과할 경우 전원에 대해 일괄 선정해 선임을 하되, 다득표 순으로 6인만 선임하기로 했다.

한미사이언스 측은 임주현 부회장을 한미의 정체성을 실현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평했고,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은 글로벌 경험과 사업 강화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타비상무이사에 최인영 한미약품 부사장을 연구 핵심인력으로 소개하고, 박경진 명지대 교수는 기업지배구조의 전문가, 서정모 모나스랩 대표는 B2C 분야의 역량을 통해 사업 확장에 이바지할 이로, 김하일 카이스트 교수는 에너지 대사 등을 통해 현재 회사가 개발하고 있는 혁신신약에이바지할 이로 소개했다. 그 때 어디선가 큰 목소리가 들려왔다. 임종윤 전 사장이었다.

"전무예요, 이사예요? (전무이사입니다) 미등기임원이네요. 등기이사가 아닌데 거짓말을 해요?"

임 전 사장이 이날 송영숙 회장의 부재로 인해 주총 의장을 맡은 신성재 전무의 의장 자격 여부에 문제 제기를 한 것이었다. 그러면서 임 전 사장은주주제안 측 인사, 즉자신들이 내세운 이사진 후보에 대해주주들에게 설명을 이어갔다.

그는"한미사이언스 분할 이후 12년 정도 했고, 지금은 좀 외곽에서 쉬고 있다"며 자신을 설명했다. 이어 임종훈 전 사장을 한미약품에서 평생을 바친 인물이라고 했으며, 권규찬 박사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경험, 배보경 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 사봉관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를 각각 소개하며 의결을 당부했다.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