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에서 자민련 기록 넘보는 민주당, 초접전지 3곳에 달렸다

casinoonline-br.com 아바타

큰사진보기 ▲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남소연/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민주당 대표가 9일 대장동 의혹 재판에 피고인으로 출석하면서 호명한 초접전지 7곳 중 3곳이 충청지역이다.

이 대표는 이날 법원 출석 전 기자회견에서 “오늘, 초접전지들을 들려서 한 표를 꼭 호소하고 싶었다”며 해당 지역 7명의 민주당 후보를 호명했다.

이 중 충청지역은 ▲충남 공주·부여·청양 ▲충남 서산·태안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선거구가 들어 있다. 세 지역은 모두 충청지역에서 대표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곳으로 꼽힌다.

충청권 28개 선거구 중 민주당은 18곳을 우세·경합으로, 국민의힘은 9곳을 우세지역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전반적으로 민주당이 우세한 상황이다. 만약 민주당이 접전 선거구에서 모두 이길 경우 1996년 15대 1996년 총선 때 자유민주연합(아래 자민련)에 이은 압승을 달성할 수 있다. 당시 자민련은 충청권 28석 중 24석을 얻어 충청권의 맹주임을 과시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접전지에서 모두 승리해야 10석 이상을 얻을 수 있다.

결국 이 대표가 꼽은 보수적인 충청권 초접지 3곳의 결과는 민주당이 충청권에서 지난 21대 총선에서 얻은 승리(28석 중 20석, 충남 6석, 대전 7석, 충북 5석, 세종 2석)를 넘어 과거 자민련이 누렸던 압승 달성의 바로미터가 될 수 있다.

충남 공주·부여·청양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민주당 박수현 후보와 국민의힘 정진석 후보(5선 중진의원)와의 세 번째 맞대결이다. 이 곳에서는 지난 3월부터 9번의 여론조사가 있었다. 대부분이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이었는데 가장 최근의 여론조사에서도 말 그대로 초박빙이었다.

JTBC가 메타보이스에 의뢰, 지난 2~3일 유권자 501명을 대상으로 한 무선전화면접 결과는 박수현 42%, 정진석 44%였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 YTN이 엠브레인퍼브릭에 의뢰, 지난 1~2일 유권자 506명을 대상으로 한 무선ARS 결과는 소수점까지 같은 동률(박수현 42%·정진석 42%)이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 이 곳은 지난 21대 총선에서도 두 후보간 득표율 차가 2.2%P에 불과했다.

서산·태안은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지낸 민주당 조한기 후보와현역 의원인 국민의힘 성일종 후보의 세번째 맞대결이다. 여론조사 흐름을 보면 두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대전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17~18일 유권자 500명(무선전화면접, 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4.4%P)에게 물은 결과 성 후보 49%, 조 후보 41%였다. <굿모닝충청>과 <태안신문>이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지난달 14~15일까지 993명(무선ARS,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P )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는 성 후보 46.3%, 조 후보 44.3%로 나타났다.
큰사진보기 ▲ 충남 서산태안 지역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조한기(왼쪽), 국민의힘 성일종 후보. ⓒ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충북에서 보수세가 가장 강한 보은·옥천·영동·괴산의 동남 4군은 5선 의원인 국민의힘 박덕흠 후보와 민주당 이재한 후보(기업인, 민주당 정책위부의장)가 경쟁하고 있다.

KBS 청주방송총국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닷새 동안 501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면접 조사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 민주당 이재한 후보 40%, 국민의힘 박덕흠 후보 41%로 단 1%P 차, 초접전 양상이다.

전문가들은 세 지역 모두 부동층의 향방과 세 결집에 의한 투표율이 당락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