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환경 개선 사업…올해 국가유공자 100가구에 '명품집' 선물

casinoonline-br.com 아바타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국가보훈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국가유공자 100가구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명예 품은 집’(명품집) 사업을 진행한다.

국가보훈부는 이를 17일 세종 보훈부 청사에서 강정애 보훈부 장관과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한국해비타트 윤형주 이사장, 굿네이버스 이호균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유공자 맞춤형 주거환경 개선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명예를 품은 집, 약칭 ‘명품집’은 △고령·장애를 고려한 주거환경 디자인(유니버셜 디자인)과 △도배·장판 등 재단장(리모델링) △보일러 교체와 창호 설치 등 에너지 효율·성능 개선 △세대 안전을 위한 소화기와 연기감지기 등 주거 안전 물품을 포함한 맞춤형 주거환경 개선사업이다. 각 기관은 지난해에도 100여 가구에 대한 사업을 추진해 이달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올해 주거환경 개선사업은 국가유공자 100가구를 대상으로 총 30억 원(가구당 약 3000만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국가보훈부는 사업대상자 선정, 해비타트와 굿네이버스는 주거환경 개선사업 시행,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경제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협약식 후 강정애 장관을 비롯한 각 기관 대표들은 청주시 오송읍으로 이동해 ‘명품집’ 1호 현판식을 갖는다.

현판식이 열리는 주택은 월남전 참전유공자의 자택이다. 해당 유공자는 역도선수로 활동하다 1970년 월남전에 참전해 고엽제후유의증(경도) 판정을 받았다. 이 주택은 지난해 7월 집중호우에 따른 하천 범람으로 침수되면서 사업 대상 가구로 선정돼 최근 공사가 마무리됐다. 이를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으로 탈바꿈했다.

강정애 장관은 “국가유공자 주거환경 개선사업은 국가를 위한 헌신에 감사를 표하고 보답하기 위한 민관 협력사업의 대표적 사례”라며 “국가보훈부는 고령의 국가유공자분들이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시는 것은 물론, 국민적 존경과 예우 속에서 자긍심을 갖고 생활하실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청주시 오송읍 월남전 참전유공자 자택의 환경 개선 전 사진(국가보훈부 제공)청주시 오송읍 월남전 참전유공자 자택의 환경 개선 전 사진(국가보훈부 제공)주거환경 개선 후 사진(국가보훈부 제공)주거환경 개선 후 사진(국가보훈부 제공)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