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5년 비수도권 전공의 배정 비율 강화”

casinoonline-br.com 아바타

한덕수 국무총리. 연합뉴스.

주식 : 정부가 내년에 비수도권 전공의 배정 비율을 강화하기로 하고 이를 의료계 및 수련환경평가위 논의를 거쳐 11월까지 확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5일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과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하고 ‘암 진료협력병원 추진현황’과 ‘지역별 전공의 정원 배정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 중 ‘지역별 전공의 정원 배정 방향’의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며 정부는 수도권·비수도권 의대정원과 전공의 정원 간 불균형을 완화해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현재 비수도권 의대정원 비중은 66%이나 전공의 배정 비율은 45%”라며 “2025년도 전공의 정원 배정 시 비수도권 배정 비율을 높이고, 중장기적으로 지역별 의과대학 정원 비율과 연동하는 방향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지역의대 졸업 후 해당 지역에서 수련하여 지역에 정착하는 비율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국립대병원 교수 증원’과 ‘임상교육훈련센터 확충’ 등 지역 내 수련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도 추진한다. 정부는 2025년도 지역 및 병원별 전공의 정원 배정은 전공의, 전문학회, 수련병원 등 의견수렴과 수련환경평가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오는 11월까지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한편, 교육부가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동맹휴학’은 허가된 바 없었다. 수업 거부가 확인된 곳은 7개 대학이다. 교육부는 대학에 학사운영 정상화를 요청하는 한편, 집단행동인 ‘동맹휴학’에 대한 허가가 발생하지 않도록 거듭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경모기자 [email protected]

구경모 기자

정부세종청사 출입하고 있습니다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비수도권 전공의 배정 비율 강화# 지역 정착# 지역 의대# 위료대란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