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10일까지 수출 21.6%↑…'반도체 45% 급증'

casinoonline-br.com 아바타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우리나라 수출이 4월 들어서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되살아난 반도체가 이달에도 전체 수출을 견인하는 모습이다.

지료= 관세청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일~1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164억 4100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1.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3.5% 늘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7.5일로 작년(7.0일)보다 0.5일 많았다.

특히 우리나라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의 수출액이 25억73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5.5% 급증했다. 반도체 월간 수출액은 지난해 11월 이후 5개월 연속 두 자릿수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전체 수출에서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도 15.7%로 2.6%포인트 상승했다.

반도체 외에 승용차(8.6%), 석유제품(13.3%), 자동차 부품(27.2%), 무선통신기기(10.5%) 등에서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

주요 국가별로는 미국(37.4%), 중국(20.8%), 유럽연합(8.6%), 베트남(46.7%) 등에서 늘었지만, 싱가포르(-25.9%)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미 수출액은 35억2200만달러로 대중 수출액(32억2700만달러)보다 소폭 많았다. 지난달에 이어 대미 수출이 대중 수출을 웃도는 현상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미국, 중국, 유럽연합 등 상위 3개국의 수출 비중은 51.4%로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절반을 넘었다.

이달 1∼10일 수입액은 184억2800만달러로 5.8% 증가했다. 원유(19.2%), 반도체(24.3%), 기계류(22.1%), 석유제품(6.1%) 등의 수입이 늘어난 반면, 가스(-11.3%), 반도체 제조장비(-34.3%), 석탄(-4.9%), 승용차(-28.3%) 등은 줄었다. 국가별로는 중국(14.0%), 미국(11.0%), 일본(10.2%) 등에서 증가하고, 유럽연합(-9.0%), 호주(-2.2%) 등은 감소했다.

이에 따라 이달 1~10일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19억87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월동기(12억6500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폭은 커졌다. 다만 무역수지는 월말로 갈수록 개선되는 경향이 있어 이달에도 월간 기준 흑자기조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6월 이후 10개월째 흑자를 기록 중이다.

AI 반도체 이니셔티브 이슈 더보기

美 테일러·오스틴에 삼성 클러스터…"AI반도체 시장 공략"(종합)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 美 반도체 행사서 기조연설투자 힘 받는 삼성, 선단공정·R&D로 반도체 1위 탈환 정조준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