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급시 열리는 중앙분리대…편리해진 고속도로 뒤엔 中企기술 있었다

casinoonline-br.com 아바타

[이데일리 김아름 기자] 대형사고나 재난으로 긴급히 반대편 차선으로 회차해야 할때 중앙분리대가 있으면 어려웠다. 중앙분리대는 장비를 동원해 분리하고 회차로를 여는데만 약 10~30분이 소요돼 긴급한 상황에서 골든 타임을 놓칠 가능성이 있었다. 자동 중앙분리대 개폐장치를 이용하면 1분 만에 중앙분리대를 열 수 있고 유무선으로 원격 작동이 가능하며 전기가 끊긴 상황에서도 수동 개방 할 수 있다.

자동차를 운전해 교량을 건너다 보면 이음장치가 있는 부분에서 덜컹거리는 느낌을 받는다. 이어지는 부분에서 양쪽의 높이 차이가 생기고 노출된 연결부에 누수로 인한 구조물의 훼손도 불가피하다. 최근 건설된 고속도로의 교량에서는 신기술을 적용해 이음장치를 사용하지 않을 수 있게 됐다.

2023년 새만금-포항선 완주휴게소 인근에 자동 중앙분리대 개폐장치가 설치됐다. 사진은 일부 구간의 중앙분리대가 열려져 있는 모습. (사진=한국도로공사)16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공사가 구축, 운영하고 있는 ‘중소기업기술마켓’을 통해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제품이 인증되고 현실에 적용되고 있다. 이 제도는 2017년 한국도로공사가 구축한 온라인 플랫폼 ‘도공기술마켓’에서부터 출발했다. 중소기업이 신청한 신기술·제품을 공사 직원이 직접 심의·등록해 고속도로 설계, 건설, 유지관리에 활용해왔다. 이듬해 ‘도공기술마켓’은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획재정부의 혁신과제로 선정됐으며 이후 분야별 기술마켓 협의체로 확대됐다. 2022년 신정부 국정과제로 ‘공공기관 통합기술마켓 고도화’가 채택됐고 이에 따라 ‘공공기관 통합 지원HUB’가 구축, 도로공사는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6월 도로공사는 ‘공공기관 통합기술마켓 총괄기관’에 선정돼 63개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중소기업기술마켓’을 구축·운영 중이다.

‘중소기업기술마켓’을 통해 중소기업은 우수한 기술·제품을 판매하고 성장할 수 있었고 한국도로공사는 이들 기술과 제품을 활용해 고속도로를 개선했다. 이용객은 더 안전하고 편해진 고속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됐다. ‘중소기업기술마켓’이 없었다면 자동 중앙분리대 개폐장치 기술은 관련업체가 아니라서 도로분야에 적용되기 어려웠고 교량 이음장치 배제 기술은 도입이 늦어지거나 확대 속도가 느렸을 것이라는 전언이다.

2023년 말 기준으로 ‘중소기업기술마켓’에는 619건의 우수 기술·제품이 등록돼 있으며, 누적 구매 금액은 5079억원에 달한다. 도로공사는 2027년까지 등록 기술을 현 619건에서 3500건까지, 구매 금액을 2352억에서 1조1000억까지, 구매기관을 300개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중소기업기술마켓을 더욱 확대하고 발전시켜 중소기업에게 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도와 국가 기술 발전과 성장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