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민 KBS, ‘땡윤 방송’ 넘어 ‘일베 방송’ 만드나”

casinoonline-br.com 아바타

[미디어스=고성욱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박민 KBS 사장이 단행한 인사발령문이 극우 온라인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 게시된 것을 두고 “KBS를 ‘땡윤 방송’을 넘어 ‘일베 방송’으로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국민적 의심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 일베 이용자는지난 14일 <짤린 KBS 극좌 기자XX들 명단>이라는 제목을 달아 사번, 성명, 직급, 부서 등이 명시된 인사발령문을 그대로 올리며“이제 다음타자 MBCㅋㅋ”라고 적었다.다른 유저들은 KBS 직원에 대한 조롱과 욕설을 쏟아냈다.

인사발령문 중앙에 워터마크로 사번이 표시돼 있는데, 해당 사번의 직원은 이번 인사에서 부장으로 승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KBS 기자 출신 민경욱 전 국민의힘 의원이 동일한 인사발령문을 자신의 SNS에 게시하고 “드디어! KBS의 환골탈태를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황이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유출 자료에 KBS 사번이 그대로 박혀 있는 것으로 보아, KBS 구성원이 일베 회원이거나 혹은 일베와 연관되어 있는 것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공영방송 KBS 내 극우세력이 박민 사장의 취임과 함께 양지로 몰려나오고 있음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유출된 인사 내역도 기가 찬다”며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등을 출입했던 기자들이 대거 포함됐다. 선거를 앞둔 공영방송의 중립성이 극히 의심된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이것이 박민 사장이 말하는 공정한 방송인가, 박민 사장은 공영방송의 자존심을 짓뭉개며 정권의 나팔수를 자처하는 것으로 부족해 일베와 같은 극우 세력과 결탁하려고 하냐”며 “박민 사장 취임 이후 확 바뀐 KBS 뉴스를 보며 시청자 게시판은 그야말로 경악과 분노로 들끓고 있다”고 규탄했다.

한 대변인은 “KBS를 ‘땡윤 방송’을 넘어 ‘일베 방송’으로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국민적 의심이 커지고 있다”면서 “국민들은 박민 사장의 무도한 공영방송 파괴행위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민 사장 취임 전후로 앵커와 진행자들이 물갈이 됐으며<더 라이브><최강시사> <주진우 라이브> 등 인기 시사프로그램들이 폐지 수순을 밟고 있다.또 앵커교체 이후 <뉴스 9>은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을 단순전달하거나, 윤 대통령의 발언을 자료화면으로 사용해 '땡윤뉴스'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박 사장은 지난 13일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그간 KBS 보도가 편향적이었다면서“불공정 편파 보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해당 기자나 PD는 즉각 업무에서 배제하고 최대한 엄정하게 징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영방송의 핵심은 공정성"이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구독하기클릭!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