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조국혁신당, 급조된 정당 한계 넘어서려면

casinoonline-br.com 아바타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윤석열정권 심판론을 앞세워 돌풍을 일으킨 조국혁신당이 총선 열흘 앞두고 풍전등화에 놓였다. 비례대표 후보자의 ‘검찰 전관비리’ 의혹으로 검찰정권과 맞서 싸우겠다는 외침이 공허해졌기 때문이다.

논란의 당사자는 비례대표 1번 박은정 전 광주지검 부장검사다. 박 전 검사가 22대 총선을 앞두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재산을 신고하면서 의혹이 제기됐다. 신고된 박 전 검사 부부의 재산이 1년 만에 41억원이 늘어난 탓이다.

배우자인 이종근 변호사의 전관예우를 통한 수임료가 재산 증가의 주요 배경으로 의심된다. 이 변호사는 검사로 재직할 당시 불법 다단계 수사를 전문으로 한 검사였다. 그러다 지난해 3월 퇴직 후 주요 다단계 관련 사건을 수임하면서 재산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박 전 검사가 비례대표 1번 후보가 된 점이 아이러니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박 전 검사는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감찰에 관여했다는 사유로 해임 처분을 받아 검찰개혁 분야 적임자로서 비례 1번에 배치됐다. 검찰의 권력 남용을 견제하겠다는 후보자의 가족이 검찰 지위를 통해 특혜를 취했다는 건 모순되는 부분이다.

박 전 검사의 해명은 더 아쉽다. 지난 28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남편의 전체 (수임) 건수가 160건으로 전관으로 일하면 160억원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160억원 받아야 했는데 몇 십억원 밖에 못 받았으니 전관 혜택이 아니란 얘기다.

근본적인 문제는 어설픈 공천이다. 조국혁신당은 창당한 지 한 달도 되지 않았다. 제대로 된 검증 절차를 밟기 어려웠을 것이다. 비례후보 중 박 전 점사 외에도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 아들의 미국 국적 문제도 논란이 됐다. 공천 과정에서 검증이 부실했다면 방어에 급급할 게 아니라 내부를 돌아보고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들이 조국혁신당을 새로운 대안 정당으로 인정할 것이다.

김응태 이데일리 기자. (사진=이데일리)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이슈 더보기

與 “국민만 바라보고 변화…과감한 혁신·당정 소통 강화” 결의윤재옥 “22대 국회 더 어려울 것…국민 기준으로 나아가야”홍준표가 썼다 30분만에 삭제한 글…“한동훈, 다신 얼씬거리지 마라”# 22대총선#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