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서 외국인 유학생 5명 홍역 확진…방역 당국, 확산 방지 나서

casinoonline-br.com 아바타

경북에서 외국인 유학생이 잇따라 홍역에 확진돼 방역 당국이 확산 차단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카지노 : 경북에서 외국인 유학생이 잇따라 홍역에 확진돼 방역 당국이 확산 차단에 나섰다.

경북도는 지난 15일 외국인 유학생 5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최초 확진 외국인 유학생은 지난달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입국 후 같은 달 21일부터 감기 증상이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 38℃의 발열과 함께 얼굴과 전신 피부발진이 지속하자 의료기관에 확인한 결과 홍역으로 판명됐다.

또, 같은 기숙사에서 화장실 등을 공동으로 사용하던 유학생 103명 중 4명이 발진, 인후통 등 홍역 의심 증상을 보임에 따라 경북보건환경연구원에 검체를 의뢰한 결과 15일 양성 판정됐다.

홍역은 제2급 법정 감염병으로 발열, 기침, 콧물, 전신발진, 구강 병변(koplik반점)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발진 4일 전부터 4일 후까지 기침 또는 재채기 등을 통해 전파된다. 치사율은 낮으나 전염성이 매우 높은 질환이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해외유입에 따른 홍역 환자가 8명 발생했으며, 올들어 이달 15일까지 22명으로 크게 늘었다.

경북도는 질병관리청과 긴밀히 협조해 홍역 전파가 우려되는 외국인 유학생에 대한 항체 검사와 예방백신(MMR) 접종을 실시하는 등 차단에 나섰다. 또,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한 철저한 접촉자 관리, 의료기관 종사자들은 예방접종을 받도록 독려하고 있다.

황영호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홍역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착용 후 신속하게 의료기관 진료를 받고, 의료기관은 홍역 의심 환자 진료 시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한국은 96% 이상의 예방백신 접종률과 적극적인 대응으로 2014년 세계보건기구로부터 홍역 퇴치 국가로 인정받있다.

오주석기자 [email protected]

오주석 기자

영남일보 오주석 기자입니다. 경북경찰청과 경북도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bong-da 아바타
Author Profile

John Do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sed do eiusmod tempor incid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 aliqua. Ut enim ad minim veniam.

Search
Cateegories